한국인문학총연합회(대표회장 김혜숙, 이화여대)가 지난달 29일 프레스센터에서 ‘인문진흥을 위한 연구 환경 모색 토론회’를 개최했다. 인문총은 한국 사회에 ‘인문학 열풍’이 불고 있다고는 하지만 대학 내 인문학은 여전히 곤경에 처해 있다는 진단에서 이번 토론회를 기획했다.

인문총 공동회장을 맡고 있는 정병헌 숙명여대 교수(국어국문학과)는 개회사에서 “지난해 인문총에서 가장 노력을 기울였던 사안은 ‘인문진흥을 위한 제도 수립’이었다. 그 결과 ‘인문학 관련법’이 국회에서 법안으로 발의됐다”라며 인문총의 지속적인 정책 연구와 제안을 주문했다.

이어진 연구발표에서는 최근 5년 동안의 인문학·공학 분야의 논문·저술·번역서 실적과 이에 대한 국립대 업적평가의 가중치 부여 현황을 분석한 위행복 한양대 교수(중국학과)가「인문학분야 학술성과 평가의 표준모델에 관한 연구 」에서 다소 충격적인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달 8일부터 열흘 동안 169명의 응답을 토대로 제시한 설문 조사에서 위 교수는, 한국 인문학계가 인문학이 추구해야할 가치를 실현하고 있지 못하다는 부정적 응답이 78.5%에 달했고, 한국인문학이 외국에 종속됐다고 보는 시각이 88.8%에 이르렀으며, 외국의 인문학 평가제도에 비해 한국의 현행 평가제도가 비합리적이라고 보는 시각은 74.6%라고 분석했다.

또한 위 교수는 인문학 발전을 위한 중장기 저술활동에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문항에서 96.4%가 동의했고, 연구 성과의 정성평가로의 전환에도 77.5%가 찬성했으며, 영어강의 및 외국어논문 우대 정책이 세계화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83.4%에 달한다고 밝혔다. 위 교수는 이 설문 조사 분석을 통해 바람직한 평가제도 수립을 위해서는 △논문 위주의 정량평가 지양 △전문연구서·번역서·교양서에 대한 가중치 부여 △외국 학술지 게재 논문에 대한 지나친 가중치 부여 지양을 결론으로 도출해냈다.

새롭게 생겨나는 학문 분야의 자리매김과 기존 학문 분야의 재설정을 논한 발표도 있었다. 김혜숙 대표회장은 「인문학 연구 분야 분류표 재설계」에서 기존 인문학 분야(역사고고학, 철학종교, 언어학, 문학) 재분류를 위해 한국연구재단 학술연구분야 분류표, 국가과학기술표준분류표(2009)를 비교해 2013년 수정검토안을 제시했다. 이 발표에서 김 대표회장은 융합학(대분류) 분야를 설정함으로써 토론회 참가자의 주목을 끌었다. 그가 제시한 융합학은 4개의 중분류로, 다시 17개의 소분류로 나뉘는데, 중분류 별 소분류는 아래와 같다. △융합일반(융합방법론, 학제간융합학) △문화학(문화학일반, 문화학이론, 비교문화학, 지역문화학, 기타문화학) △응용인문학(철학치료학, 문학치료학, 언어치료학, 응용윤리학, 인문의학, 기타응용인문학) △디지털인문학(디지털스토리텔링학, 디지털콘텐츠학, 디지털역사학)

이번 토론회를 통해 인문학 연구 분야 재분류라는 첫 단추부터 현행 평가제도의 보완 요구까지 논의한 인문총의 본격적인 행보에 학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상민 학술문화부 기자  cinemonde@kyosu.net
2013.12.03


출처 : 교수신문 - “현행 인문학 평가제도 대폭 수정해야” 한국인문학총연합회, 창립 1주년 기념 인문진흥 토론회 개최

Posted by 바로바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