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홈페이지 : https://sway.com/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각종 문서, 사진, 동영상을 활용해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쉽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는 윈도우10용 스웨이(Sway)를 공식 출시했다. 스웨이는 지난 6월 아이폰과 아이패드용이 먼저 출시됐으며, 윈도우10용은 10개월간의 프리뷰를 거쳐 정식 출시됐다.

스웨이는 전문가 수준의 디자인으로 콘텐츠를 빠르게 만들 수 있는 저작 도구다. 지능적인 디자인 엔진이 탑재돼 단순한 아이디어를 보다 세련된 레이아웃으로 구성할 수 있다. 또한 문서, 사진, 동영상 등의 콘텐츠를 보다 자연스러운 스토리로 엮을 수도 있다.

MS는 스웨이를 다양한 저작 활동에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10개월간의 프리뷰 기간 동안 교사들은 스웨이로 수업자료를 만들고, 학생과 학부모에게 상호 공유하는 새로운 수업 방식을 시도하기도 했다. 기업들은 주로 리포트나 프리젠테이션, 뉴스레터 등의 모든 문서를 쉽고 빠르게 만드는 게 스웨이를 활용했다. 특히 기업의 솔루션이나 솔루션이나 비전, 가치 등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하는 데 적극 활용됐다고 MS 측은 설명했다.스웨이는 오피스 365를 사용하는 교사나 학생, 기업은 학교 혹은 기업용 계정으로, 일반 소비자는 MS의 계정을 통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스웨이 웹사이트(sway.com)에 접속하거나 윈도우10 스토어에서 앱을 다운로드하면 된다.


출처 : MS, 윈도우10용 저작 도구 ‘스웨이’ 출시... “사진, 영상 활용한 콘텐츠 제작 쉽고 빨라져

https://www.imaso.co.kr/news/article_view.php?article_idx=20150806132457




바로 : MS의 간단한 온라인기반 문서 저작도구이다. 결국 구글드라이브와 같은 온라인 툴이 미래가 될 것이고, MS 오피스군이 점차 도퇴되어 갈 것임이 명확한 상황에서 MS 나름의 실험으로 보인다. 편집UI 자체에는 큰 점수를 주고 싶다. 문제는 온라인의 핵심 중에 하나는 "공동편집"이며, 그것이 구글드라이브가 성공할 수 있는 이유임에도 불구하고, Sway는 아직까지도 개인에만 집착한다는 점이다.


Posted by 바로바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